[오피스N_굿피플] 아이펀팩토리 문대경 대표 인터뷰

굿피플 직무의 시작

Intro
마크 저커버그 대표는 컴퓨터공학과 심리학을 전공하여 페이스북을 창업했다. 김봉진 대표는 9년간 디자이너로 활동하여 우아한 형제들을 창업했다. 두 대표의 공통점은 자신이 가진 장점을 살려서 회사를 창업하고 운영했다는 점이다. 이처럼 대표는 한 분야에 커리어를 가진 전문가가 되어야 한다. 얼마 전 만난 문대경 대표 역시 10년 이상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활동하여 게임 서버 전문개발사 아이펀팩토리를 창업했다. 그는 사업 초기에 기술 영역의 실무자로도 활동했다. 이제는 그 단계를 넘어 경영에 집중하는, 그의 이야기를 시작한다.  By 굿피플 헌터.

 

IMG_2310

나는 사회생활을 일찍 시작했어. 대학교에서 컴퓨터 공학을 전공했고, 3학년 때부터 넥슨에서 일했거든. 그렇게 7년 가까이 넥슨에서 경력을 쌓았어. 그 시간 동안 넥슨은 여러 변화가 일어났어. 20명이던 구성원이 400여 명으로 늘어났고, 거기서 오는 문화적인 충돌이 생겼지. 기존 멤버는 스스로 하는 것이 익숙했지만, 성장하면서 다른 회사에서 이직한 사람은 분업화를 지향했기 때문이야. 이 과정을 지켜보면서 스스로에게도 변화를 줘야겠다고 생각했고, 미국으로 유학을 갔어.

미국 UC버클리에서 컴퓨터공학의 석사와 박사를 마쳤고, 구글, 마이크로소프트리서치, 시스코 등에서 인턴을 했어. 내게는 글로벌 회사의 문화를 배운 소중한 경험이야. 이를 계기로 스타트업에서 제품 개발에 참여했는데, 끝까지 하지는 못했어. 예전부터 하고 싶은 게임 서버 엔진을 이제는 진행해야겠다고 판단했거든. 그러려면 지원을 받아야 했고, 다행히 넥슨에서 일할 때 알던 분들께서 도와주신다고 하셨어. 그렇게 난 넥슨으로 돌아왔어.

세상일이라는 게 참 쉽지가 않나 봐. 내가 넥슨으로 돌아올 때가 기업 상장 직전의 상황이었어. (웃음) 그러다 보니 지원받기는 쉽지 않았고, 그냥 창업하는 게 낫겠다는 판단에 2013년에 아이펀팩토리를 시작했어.

굿피플 인터뷰 본문 더보기>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